새 예루살렘 사대교리

새 예루살렘 사대교리

사람은 누구나 자기 자신이 가장 가까운 이웃이다

  • 관리자 (ecclesias)
  • 2017-12-19 19:56:00
  • hit168
  • vote6
  • 119.207.135.45

사람은 누구나 자기 자신이 가장 가까운 이웃이다

 

흔히 말하듯이 사람은 누구나 자기 자신에게 가장 가까운 이웃입니다. 다시 말하면 사람은 우선 먼저 자기 자신을 소중히 하여야 한다. 인애에 속한 교리는 여기서 그 경우가 어떠한지를 가르치고 있다. 사람은 누구나 처음에는 아니지만, 마지막에는 자기 자신에 대하여 가장 가까운 이웃이다. 그보다 앞선 자리(地位)에는 선 안에 있는 존재이어야 하고, 또 그보다 앞선 자리는 많은 사람에 속한 사회이어야 하고, 또 그보다 더 앞선 자리는 우리의 국가이어야 하고, 그보다 더 앞선 자리는 교회이어야 하고, 그보다 더 앞선 자리는 주님의 나라이어야 하고, 또 모든 사람과 모든 것들 보다 위에 있는 존재는 주님이어야 한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 자신에게 가장 가까운 이웃이고, 또 먼저 가지 자신을 소중히 하여야 한다는 말은 이런 식으로 이해할 수 있겠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 자신을 위하여 삶에 필수적인 것들, 즉 의. 식. 주와 자기 자신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들을 위해서, 그리고 현재를 위해서만 아니라 장래를 위해서 필요한 것들인 그가 처해 있는 시민적인 생활에 관계되는 것들을 마련하여야 한다. 각자 사람은 자기 자신을 위하여 삶에 필수적인 것들을 조달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이웃을 향한 인애의 삶을 실천할 상태에 머물 수 밖에 없다. 왜냐하면 그 사람은 이와 같은 모든 것들에 대해서 곤궁에 처하기 때문이다.

 

고려되어야 할 주된 목적은, 모든 사람이 자기 자신에게 가장 가까운 이웃이어야 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그리고 우선 먼저 자기 자신을 소중히 하여야 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명백하게 단언해주고 있다는 것이다. 만약 그 목적이 자기가 단순히 부와 쾌락과 영예나, 이와 유사한 것들만을 위해서 다른 사람에 비하여 보다 더 많은 것을 가지려고 한다면, 그 목적은 악한 것이다. 그러므로 이런 부류의 목적에서부터 자기 자신이 자기 자신에게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고 믿는 사람은 자기 자신을 영원히 해치는 사람이다. 그러나 만약 그 목적이 인애의 교리에 속한 계명에 따라서 선을 행하는 상태 안에 있는 목적으로, 자기 자신과 또 자기 가족들을 위하여 삶의 필수적인 재물을 획득한다면, 그 사람은 영원히 자기 자신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다. 목적 자체가 사람을 형성하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목적은 그 사람의 사랑이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사람은 누구나 그가 사랑하는 것을 목적으로서 소유하기 때문입니다.

 

이 경우가 어떤 것인지 예를 들어서 상세히 설명하고자 한다. 사람은 누구나 육신을 위해서 음식과 의복을 장만 하여야 한다. 이것은 제일 먼저 있어야 하는 것이지만, 그러나 그것은 건전한 육신에 건전한 마음이 있기 위해서다. 따라서 사람은 누구나 그 사람의 영혼의 양식이라는 관점에서 그의 영혼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 다시 말하면 총명과 지혜에 속한 것으로써 이런 것들에 대해서 영혼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 따라서 그것은 그 사람의 영혼이 주님을 섬기는 상태 안에 있기 위해서다. 이런 것을 행하는 사람은 자기 자신을 영원히 돌보는 사람이다. 그러나 단순히 육신적인 것만을 위하고, 건전한 영혼에 관해서는 전혀 관심조차 없는 사람은, 총명이나 지혜에 속한 것들의 관점에서는 자신의 영혼을 돌보지 않는 사람이다. 따라서 이러한 것들에 반대되는 것들의 관점에서는 그 사람은 영원한 손상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렇게 볼 때, 명확한 사실은 사람은 누구나 자기 자신에게 가장 가까운 이웃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시간적으로 먼저가 아니라, 목적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목적은 결코 자기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고, 다른 사람들을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또한 목적이 있는 곳이 언제나 으뜸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여기의 경우는 집을 짓는 사람의 경우와 같다 하겠다. 그 사람은 제일 먼저 기초를 잡는다. 그러나 그 기초는 세워질 그 집을 위해서이다. 그리고 그 집은 그 안에 거주하는 장소를 목적으로 한다. 그러므로 사람은 누구나 제일 먼저는 자기 자신을 소중히 여겨야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기 자신을 목적해서가 아니라, 오히려 그 자신이 이웃들과, 국가와, 교회와 그리고 이것들보다 위에 계신 주님을 섬기려는 상태 안에 있기 위해서다. 시간적으로 자기 자신에 대하여 자기가 이웃이라고 믿는 사람은 기초를 목적으로서 소중히 여기고, 집이 목적이고, 또 그것 안에 거주하는 것이 목적이라는 것을 믿지 않는 사람과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주는 처음이고 나중이다. 기초로서의 집은 다만 목적에 대한 수단일 뿐이다.

 

재물의 경우와 같이, 이 세상의 명예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즉 사람은 누구나 이런 것들을 마련하는데 자유스러워야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기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이웃을 위해서다. 자기 자신만을 위해서 이런 것들을 장만하는 사람은 자기 자신을 위해서 나쁜 것을 장만하는 것이고, 그러나 이웃을 위해서 이런 것들을 장만하는 사람은 자기 자신을 위해 유익한 것을 장만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자기 자신에게만 자신의 목적으로 삼는 사람은 자기 자신을 곧 지옥을 향하게 하는 것이지만, 그러나 자기 자신에게 부터 이웃으로 그 목적을 바꾸는 사람은 자신을 천계를 향하게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cyworld